자동
         
H O W S P A C E
최근게시물  |  마음가는대로  |  클럽
  S P A C E
  빈터
  더불어
  무을회
  칼라의세상

  마음가는대로
  다운로드
  게시판
  갤러리
  잡동사니
  나그네걸음
  생활지혜
  고사성어

112/347,933
 
작성일 : 06-11-14 19:26
와각지쟁(蝸角之爭)
 글쓴이 : 빈터
조회 : 1,631  
와각지쟁(蝸角之爭)



& 매우 하찮은 일로 다투는 것, 또는 좁은 범위 안에서 싸우는 일

& 동의어/유사어 : 와우각상지쟁(蝸牛角上之爭), 와우각상(蝸牛角上), 와각상쟁(蝸角相爭), 와우지쟁(蝸牛之爭), 만촉지쟁(萬觸之爭)

& 출전 : 《莊子 則陽篇》

& 전국시대, 양(梁)나라 혜왕(惠王)은 중신들과 맹약을 깬 제(齊)나라 위왕(威王)에 대한 응징책을 논의했으나 의견이 분분했다. 그래서 혜왕은 재상 혜자(惠子)가 데려온 대진인(戴晉人)에게 의견을 물었다.
그러자 대진인(戴晉人)은 도가(道家)의 현인(賢人)답게 이렇게 되물었다.
"전하, 달팽이라는 미물(微物)이 있는데 그것을 아십니까?"
"물론 알고 있소."
"그 달팽이의 왼쪽 촉각 위에는 촉씨(觸氏)라는 나라가, 오른쪽 촉각 위에는 만씨(蠻氏)라는 나라가 있습니다. 어느날, 그들은 서로 영토를 다투어 전쟁을 시작했는데 죽은 자가 수만 명에 이르고, 도망가는 적을 추격한 지 15일 만에야 전쟁을 멈추었다고 합니다."
"그런 엉터리 이야기가 어디 있소?"
"하오면, 이 이야기를 사실에 비유해 보겠습니다. 전하, 이 우주의 사방상하(四方上下)에 제한(際限)이 있다고 생각하십니까?"
"아니, 끝이 있다고는 생각지 않소."
"하오면, 마음을 그 무궁한 세계에 노닐게 하는 자에게는 사람이 왕래하는 지상(地上)의 나라 따위는 있는 것도 같고 없는 것도 같은 하찮은 것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으음, 과연."
"그 나라들 가운데 위(魏)라는 나라가 있고, 위나라 안에 대량(大梁)이라는 도읍이 있으며, 그 도읍의 궁궐 안에 전하가 계십니다. 이렇듯 우주의 무궁에 비한다면 지금 제나라와 전쟁을 시작하려는 전하와 달팽이 촉각 위의 촉씨, 만씨가 싸우는 것과 무슨 차이가 있겠습니까?"
"과연 별 차이가 없는 것 같소."
대진인(戴晉人)이 물러가자, 제나라와 싸울 마음이 싹 가신 혜왕(惠王)은 혜자(惠子)에게 힘없이 말했다.
"그 사람은 성인(聖人)도 미치지 못할 대단한 인물이오."

 
   
 

Copyright ⓒ howspace.co.kr. All rights reserved.

Warning: Unknown: write failed: Disk quota exceeded (122) in Unknown on line 0

Warning: Unknown: Failed to write session data (files). Please verify that the current setting of session.save_path is correct (../data/session) in Unknown on line 0